Blank

Hi,

June 21, 2012 at 4:57am
0 notes

항상 있으니까 지루할 수 도있었던 똥휴지처럼. 없으면 반드시 있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니까. 난 너에게 어떤사람이니? 혹시 내가 너에게 휴지 조각처럼 다가갔니. 아니면 너무 조심 스럽니. 그래서 그렇게 많은 생각이 너의 말을 막았니. 원래 어른이란게 이런건가. 백마디 말을 아껴 그사람이 뱉은 아주 작은 탄성이라든지 비춰지는 행동속에 그사람의 마음을 다 읽을 줄 알아는 방법을 터득하는것. 난진짜모르겠다 사람마음. 독심술을 배워야겠다. 

근데 진짜 말로하면안되냐?

June 6, 2012 at 12:26am
0 notes

wine and dark chocolate kind of a night.

so.. I have a question.

when things go wrong and you see a failure,

what is the right thing to do?

do you stand still and have a flashback on the past to see where the problem initiated?

or do you just proceed with your life?

June 4, 2012 at 9:19pm
709 notes
Reblogged from airows
yes

yes

(Source: airows, via rokyu)

9:19pm
0 notes

you and your words.

May 25, 2012 at 4:33am
0 notes
❤